본문 바로가기

조진웅4

범죄와의 전쟁 : 행배의 마지막을 아시나요 제목 : 범죄와의 전쟁 : 나쁜 놈들 전성시대 개봉 : 2012. 02. 02 감독 : 윤종빈 출연 : 최민식, 하정우, 조진웅, 마동석, 곽도원, 김성균 1. 학연, 지연, 혈연 중 최고는 혈연 영화 범죄와의 전쟁은 1980년대를 시대상으로 한다. 80년대 대한민국은 외국에서 부산으로 들여오는 히로뽕 불법 거래로 골머리를 안고 있었다. 그럼에도 쉬쉬하며 마약 거래가 조폭 세력의 중요 수입원이었던 시절이었다. 극 중 최민식은 비리를 일삼는 세관원 역할을 맡았다. 범죄와의 전쟁은 평범한 세관원의 욕망의 끝이 어떻게 되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영화다. 여느 날과 다름없이 수입 물품 일부를 빼돌리며 부수입을 걷었던 세관원들은 표적이 되어 수사망에 들어서고 결국 최익현이 뒤집어쓰게 된다. 일 자리를 잃게 될뻔한 최.. 2022. 2. 27.
암살 : 전지현, 하정우, 이정재가 보여주는 시대극 제목 : 암살 개봉 : 2015. 07. 22 감독 : 최동훈 출연 : 전지현, 이정재, 하정우, 조진웅 1. 1930년대에 우리나라엔 어떤 일이 있었는가? 1930년대 대한민국은 일제강점기 시대에 살고 있었다. 민족말살 통치 시대라고도 볼 수 있겠다. 민족말살이라는 단어가 주는 무게감만큼 아주 치욕적인 시대라 볼 수 있다. 한민족을 박살 내버리겠다는 일본의 강한 의지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이후 창씨개명이라는 말도 안되는 정책까지 펼치면서 우리나라를 지구 상에서 없애버리려고 만든 걸 보면 과거 일본은 매우 악랄했고 독한 나라였다. 지금 시대가 지나 과거의 상처가 일부 치유됐겠지만 당시 고통을 겪었던 분들이 계시기에 아직 해결해야 할 많은 문제들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최동훈 감독은 과거 오락, 상업영화에.. 2022. 2. 21.
끝까지 간다 :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제목 : 끝까지 간다 개봉 : 2014. 05. 29 감독 : 김성훈 출연 : 이선균, 조진웅 1. 액션과 스릴을 모두 잡은 영화 끝까지 간다는 제67회 칸 영화제 섹션 중 감독 주간에 초청된 작품이다. 감독 주간 섹션은 칸 영화제 프로그램에서도 차별화된 작품을 소개하는데 중점을 두고 1969년 프랑스 감독 협회가 신설했다. 참신하고 아이디어 돋보이는 영화를 발굴하면서 비평뿐 아니라 일반 관객에게도 좋은 평가받을 가능성이 높은 영화를 찾고 소개하는 섹션으로 볼 수 있다. 끝까지 간다는 뼛속까지 상업영화지만 그 안에 영화가 줄 수 있는 재미가 곳곳에 숨겨져 있다. 장면마다 독특한 긴장감을 주는 연출의 연속이다. 잠깐 숨좀 돌리려고 하면 다시 긴장감 넘치는 장면이 등장한다. 분명 공포영화는 아닌데 장면이 넘.. 2022. 2. 10.
경관의 피 : 배우 최우식의 재발견 제목 : 경관의 피 개봉 : 2022. 01. 05 감독 : 이규민 출연 :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1. 최우식과 조진웅의 팀워크 사실 경관의 피는 나 혼자 산다에 배우 권율이 간접 홍보를 하면서 흥미로웠던 영화다. 마침 권율이란 배우가 악역으로 나왔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역할 비중이 다소 작은 편이어서 당황스러웠다. 어쨌든 덕분에 재밌는 영화를 알게 되어 재밌게 봤다. 경관은 경찰 공무원을 일상적으로 지칭하는 말이다. 경찰이란 단어보단 경관이란 단어가 좀 더 영화 제목에 어울린다. 최민재(최우식)는 우리나라에 반드시 필요한 경찰의 모습을 띤다. 원칙주의자다. 원칙주의자는 때론 눈총을 받는다. 인간관계가 좋진 않을 수 있고 승진엔 불리할 수 있으나 뒤가 구리진 않다. 원칙을 지키는데 승진.. 2022. 2. 9.